스토리북

하급기사 교육일지

- lennys educational journal -


9월 4일.

오늘은 훈련소가 끝나고 드디어 합격 발표를 하는 날이다. 아침을 먹는 둥 마는 둥 하면서 합격 발표장으로 들어가는데 엄마가 입구까지 따라오며 시시콜콜 잔소리를 했다.

내가 잘해야 집안이 산다는 둥, 기사님들 말씀 잘 들으라는 둥... 엄마는 너무 걱정이 많아서 탈이다.

발표장에 가니 이미 많은 하급기사들이 모여있었다. 합격이든 불합격이든 발표가 나올 때마다 시끄러워지는 바람에 생각보다 오래 걸렸다. 마리 그 계집애가 합격 소리 듣자마자 난리칠 때는 정말 때려주고 싶었다.

어쨌든 그런 일이 있어 소란스러웠지만 내 결과는? 당연하지, 합격이다! 그것도 공동 2위! 1위를 못하다니 아쉽긴 하지만 반 발슈테트 님이 계시는 아이언울프에 배속되었다! 만세! 열심히 하겠습니다!

그런데 나랑 공동 2위를 받은 그 남자애는 어디로 갔을까? 실력이 어느 정도인지 보고 싶은데.

형식은 까다롭게 굴지 않겠다곤 했지만 너무 어린애처럼 쓰지 마라. 헤몬 데리케는 시론스 백작 휘하의 수호 기사단에 배정된 걸로 알고 있다.


9월 5일.

제2 연병장 집합에서 장시간 훈련, 저녁 7시 환영회, 맛은 별로. 단장님은 불참.

제일 많이 먹은 놈이 맛없다고 하는 건가. 단장은 왔었다. 네가 고기완자를 던져댔던 그 남자인데... 기억이 없는 거냐? 술 좀 줄여.

그리고 이것보다는 자세하게 적어라. 너무 간략하다. 이래서는 도움이 안 돼.



9월 6일.

오전 5시 32분 23초에 제2 연병장에서 검술 훈련을 시작, 약 3시간 42분 동안 계속. 14분을 걸어 식당에 도착하여 12분 동안 기다려서 배식을 받음.

메뉴는 절인 고기와 삶은 콩과 감자, 피클, 치즈와 브로콜리 수프, 절인 고기의 질김 정도는 적당했지만 너무 구웠음. 삶은 콩은 약간 비릿한 맛이 났고 이에 불만을 가진 인원은 23명 정도.

삶은 감자는 식어가고 있었기에 평이 좋지 않았으나 크기는 적당하고 익기는 다 익었기에 먹을 만은 했음. 수프는 고소해서 좋았지만 브로콜리라는 재료 선정에서 다소 호오가 있었던 것 같음. 피클은... 죄송합니다. 지면이 부족합니다.

그렇게 적고 싶으면 오전 5시 30분부터 약 4시간 검술 훈련 후 오전 식사. 이런 식으로 적어라. 근데 왜 훈련보다 식사가 더 자세한 거냐?


9월 7일.

검술 훈련이 너무 힘들어서 펜을 잡을 수가 없습니다. 팔이 떨려서 잉크가 자꾸 튑니다. 검술 훈련은 열심히 하자는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내가 살다살다 너 같은 놈은 처음 본다. 이거 보자마자 당장 나한테 튀어와.


9월 8일.

휴일, 집밥도 먹고, 단검도 사고, 머리끈도 사고, 구두도 사고, 과자도 사고, 행복행복!

추신) 부단장님, 아까 맘대로 적어도 된다고 하셨죠? 이렇게 써도 되죠?

그래 맘대로 적어. 무슨 말을 해도 이해를 못하니 설명할 자신이 없다. 그래도 좀 영양가 있는 내용으로 쓰도록 노력해봐라.


9월 9일.

오늘은 정말 충격적인 날로 기억될 것 같다. 단장님이... 반 발슈테트 님이 유부남이었다니... 아무 것도 하고 싶지 않다...

내용은 좀 생각하라고 하지 않았나? 뭐가 힘들고 어려운지를 써야 내가 조언을 하든, 개선을 하든 할 거 아니냐? 혼자 보는 것도 아니고 나한테 보여주기까지 하면서 지나치게 개인적인 내용만 자꾸 써대지 마.


9월 10일.

그저께 주워온 개가 밤에 자꾸 짖습니다. 피오나가 계속 짜증을 내는데 어떻게 해야 할까요?

네놈이었냐. 당장 끌고 와.

- lennys educational journal -


10월 4일.

기사단에 들어온 지 딱 1개월이 되는 날이다. 훈련이 끝나고 부단장님이 하급기사들만 따로 모아놓고 고생했다고 말씀하시는데 눈물이 나올 뻔했다. 그동안 힘들었던 일이 주마등처럼 지나갔다.

그리고 시험 결과를 발표하셨다. 지나, 베시, 돈, 게일은 떨어지고 나와 피오나, 덴이 남게 되었다. 예상은 했는데 결과 발표를 들은 후에야 안심이 되었다.

떨어진 애들은 다시 훈련소에 들어갈 것 같은데 지나는 기사를 그만두겠단다. 재능이 없는 걸 이제야 인정했나보다. 집에 돈이 많다고 잘난 척만 하더니 꼬시다.

그리고 돌로레스 선배는 오늘 정식으로 기사가 되셨다! 귀족이었으면 벌써 기사로 활약하고 계셨을 텐데… 하지만 정말 대단하다. 나도 저렇게 될 수 있을가? 되고 말테다!

아참 그리고 오늘부터 일지 검사는 안한다고 하셨다. 솔직히 어린애도 아니고 일기 검사 받는 거 같아서 좀 그랬는데 다행이다. 그래도 부단장님하고 글로나마 대화 할 기회가 있어서 좋았다.

대부분 혼나기만 했지만… 아직은 괜찮겠지? 아, 이제 여기에 아무 거나 써도 되는거지? 내일 훈련 단장님이 봐주러 오시면 좋을 텐데… 바쁘셔서 어쩔 수 없나. 아쉬워라.

뒹굴뒹굴하고 싶다. 검 새로 사고 싶다. 오늘 술집에서 만난 모험가 짜증나. 사과 먹고 싶다. 빨리 정식 기사되고 싶다… 아아 졸려! 아침 훈련 빼먹고 싶다아!

바보인 줄은 알았는데 정말 바보군. 오늘 아침에는 왜 내 책상에 놓고 갔냐? 내가 어제 말 안 했나 했다. 내일부터 1시간 일찍 일어나서 잠 깰 때까지 연병장 돌아.


10월 5일… 죽을 뻔한 날.

아침에 연병장 돌면서 졸다가 담장에 부딫히고 부단장님께 크게 혼났다… 하급기사 전원이 연병장을 오전 내내 돌고, 오후에는 땡볕 아래서 기사단 전체가 프록실 산 정상까지 뛰었다… 그리고 기초 훈련이 밤까지…

피오나가 날 죽이려고 했다. 내가 실수해도 웃으며 봐주시던 그레이 선배 마저도… 정말… 우리 단 전체가 날 죽이겠다고 했다… 내일 모두에게 한턱을 쏴야겠다. 내 월급… 난 왜 이렇게 잠이 많을까…


10월 8일.

단장님이 오랜만에 오셔서는 모두에게 저녁을 사주셨다. 그리고 식당에서 옛 공국으로 가게 되었다는 뜬금없는 발표를 하셨다. 특무라고 하시는데 뭘 하게 될지는 자세히 말씀하지 않으셨다. 다들 먹다 말고 멍하니 있을 뿐이었다.

도대체 무얼 하게 되는 걸까? 덴은 그래도 북부로 가지 않게 된 걸 다행으로 생각해야 한다는데… 솔직히 옛 공국이면 폐허뿐일 텐데 그런 곳으로 보내는 게 이해가 되지 않는다. 도대체 무슨 일이 있는 걸까?


10월 11일.

이동 날짜가 구체적으로 정해졌다. 정말 갑작스럽게 먼 곳으로 가게 되어서 다들 당황하는 눈치다. 혹시 전쟁이 벌어지는 건가?

가증스러운 흑요정들과 전쟁을 벌인다면 기쁜 마음으로 싸우러 가겠지만 도통 목적을 알 수가 없으니 답답하다. 단장님과 부단장님은 하루 종일 회의하러 궁에 가시고서는 훈련장에 나와보지도 않으신다. 큰일이 벌어지는 걸까?


10월 15일.

다들 수군수군한다. 기왕이면 진짜 엄청난 일이 벌어지면 좋을 텐데. 단장님은 내 또래일 때 검술로 세상에 이름을 알리셨는데… 나도 기회만 오면 제국의 기사로서 이름을 드높이고 싶다. 단장님이랑 대등한 위치에 서서 나도 기사단을 이끌고 싶다.

그치만 힘들겠지 이름난 가문도 아니고… 어쩔 수 없지. 우리 가문을 다시 일으키려면 이번 장기 임무에서 공을 많이 세울 수 밖에. 힘내자!

- lennys educational journal -


7월 2일. 와아 벌써 다섯 권째네.

흑요정의 마가타를 타고 베히모스 위로 올라왔다. 무서워서 죽는 줄 알았지만 피오나가 비웃을까 꾹 참았다. 기집애. 단장님 앞에서 날 까지 못해 안달이라니까.

전에 부단장님한테 혼날 때도 어찌나 깔깔거리며 웃던지… 요즘은 모험가보다 얘가 더 짜증 난다. 내일부터는 굉장히 바빠질 거 같으니까 이만 자야지.


7월 15일.

정말 많은 일이 있었다. 적자면 끝도 없겠지만 제일 인상 깊었던 건 웨펀마스터들을 만난 일이다. 달인답게 한 걸음 걷는 동작에서도 군더더기가 느껴지지 않는다. 경지에 달하는게 저런 거로구나.

부단장님이 평소에 말씀하시던 게 무슨 뜻인지 이제야 조금 알 것 같다. 단장님도 달인의 면모가 없는 건 아니지만 우리 앞에서는 굉장히 유쾌하게 행동하시니까 잘 알지 못했는데…

아무튼 그 두분을 보고 새삼 보이는 것도 있다. 이래서 많은 사람을 만나보는 게 중요하다고 하는 것 같다.

그리고 미들오션! 숨을 쉴 수 있는 바다에 내가 정말 들어가게 될 줄이야. 정말 엄청나다. 듣기만 한 거랑 실제로 가보는 거랑 정말 차이가 크구나.

이런 경험 때문에 모험가들이 모험을 계속 하는 걸까? 아무 데나 몰려가서 분탕 치는 녀석들이 좋다는 건 아니지만, 이해가 되기도 한다.


7월 28일.

요즘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단장님은 상당히 짜증이 나신 것 같고, 부단장님도 우리 앞에서는 아무 말씀을 하지 않으신다. 조사는 계속하고 있는데 무엇을 찾는 것인지 자세하게 전달받지 못했다.

명령이니까 따르고는 있었지만 이런 경우는 처음이다. GBL교의 사람들도 분위기가 심상치 않다.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거지?


7월 30일.

얼마 전부터 몸이 좀 무거운 게 상태가 영 좋지 않다. 긴장해서 그런가 싶었는데 사도의 영향력 때문이라는 이야기를 들었다.사도라면 단장님이 비명굴에서 쓰러뜨렸던 그 괴물일 텐데… 설마 그런 녀석하고 싸워야 하는 건 아니겠지?


8월 3일.

피오나가 겁 먹은 거냐고 비웃길래 아니라고 대답했지만, 솔직히 여기에 있는 사람중에서 겁이 안 나는 사람은 없을 것 같다. 저렇게 말하는 피오나도 지가 겁나니까 괜히 저러는 거다.

단장님이 사도와 싸우게 될지도 모르겠다고 말씀하셨다. 모두 긴장했지만, 영웅이 될 기회라며 좋아하는 사람도 있었다.

부단장님은 별거 아니라고 말씀하시면서도 평소보다 까다롭게 장비를 점검하셨다. 어차피 단장님과 다른 웨펀마스터가 있으니까 우리는 괜찮을 거라고 하셨는데 그래도 긴장된다.


8월 9일.

떨린다. 내 첫 무대는 전쟁터일 거라 생각했는데 사도라니… 잠이 안 온다. 지금이라도 본국에 지원 요청하면 안될까?


8월 11일.

덴이랑 부단장님을 찾아갔다. 피곤하신 것 같았다. 하급기사는 이번 작전에서 빼고 싶은데 인원이 부족해서 어쩔 수 없다고 하셨다. 그래도 우리는 단장님이 데리고 가실 거라고 하셨다.

기사가 이러면 안되겠지만 그래도 무섭다. 하지만 제국의 기사니까 모험가나 GBL교 앞에서 약해 보이면 안되겠지. 내 문제가 아니라 우리 제국 전체의 위신이 걸린 문제니까…


8월 12일.

내일 출발할지도 모르겠다. 엄마가 보고싶다.


8월 13일.

집합 명령이 떨어졌다. 조금 후에 출발할 것 같다. 사도고 뭐고 싫다. 가기 싫은데… 나중에 돌아와서 이거 보고 괜히 야단 떨었다며 부끄러울지도 모르니까 여기까지만 적어야지… 진짜 가기 싫다…


(공백)


(공백)


(공백)


미안하다. 잘 쉬어라.

명칭: 주식회사 인벤 | 등록번호: 경기 아51514 | 등록연월일: 2009. 12. 14 | 제호: 인벤(INVEN)
발행인: 서형준 | 편집인: 강민우 | 발행소: 경기 성남시 분당구 성남대로 331번길 8, 17층
발행연월일: 2004 11. 11 | 전화번호: 02 - 6393 - 7700 | E-mail: help@inven.co.kr

인벤의 콘텐츠 및 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으므로,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Inven. All rights reserved.